사임당화장품 현대카드 오케이저축은행
안마 닭 대한항공
최종 편집일 : 9월 23일 15시
홈- 전국 HOT 뉴스

리우패럴림픽 4일차, 유도 최광근 금빛 안다리

사격 김근수·이장호 '동' 추가…현재 종합 13위 [고영두 기자 2016-09-12 오후 4:17:23 월요일] duden3092@naver.com

PRINT :    SCRAP :

 

  리우패럴림픽 4일차, 유도 최광근 금빛 안다리

 

사격 김근수·이장호 '동' 추가…현재 종합 13위

 

2016년 리우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에 출전한 한국 남자 유도 선수 최광근(수원시청, 29)이 11일(한국 시각) 리우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100㎏급 결승에서 브라질의 안토니오 테노리오(45)를 한판으로 꺾고 한국에 3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최광근 상대의 안다리를 걸어 경기 시작 1분31초만에 한판을 따낸 뒤 관중석에서 태극기를 들고 응원하던 아내 권혜진(37)씨를 끌어안았다.

아내 권씨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직원이다. 2012년 런던패럴림픽 때 선수와 전담 통역으로 처음 만났다. 작년 1월 결혼해 아들을 두고 있다.

 

경기가 끝난 뒤 최광근은 방송 카메라 앞에서 금메달로 공개 프러포즈를 했다.

최광근은 “금메달 따면 결혼 반지를 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꼭 지키겠다”고 했다. 상대 전적 4전 4패였던 러시아 선수가 국가 주도 도핑 사건으로 참가하지 못한 행운도 있었다.

남자사격 대표 팀의 김근수(43)는 11일 사격 혼성 10m 공기소총 입사 종목에서 195.6점을 쏘며 동메달을 땄다.
김근수는 2001년 건설 현장에서 떨어져 온몸이 마비되는 장애를 입었다. 경기는 아내 황해화(45)씨가 경기 보조 역할을 맡아 진행됐다. 황씨가 움직일 수 없는 남편을 대신해 실탄을 장전했다.

김근수는 “아내가 없었다면 이런 날이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고 황씨는 “지난 날 같이 고생한 것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더 올라갈 수도 있었겠지만 지금 성적도 멋지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남편이다”라고 말했다. 

 

 

 

11일 올림픽 슈팅센터에서 열린 사격 R3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경기에서 이장호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격 팀의 이장호(27)는 11일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종목에서 189.7점을 기록해 깜짝 동메달을 따냈다.

그는 21살이던 2010년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이후 휠체어 업체에서 영업 일을 했다. 2011년 국립재활원에서 사격을 처음 접했고 2014년부터 사격에 전념해 2년만에 패럴림픽 동메달을 따냈다. 그는 “경험을 쌓자는 생각에 내 점수만 보고 쐈다”고 했다.

한국 팀은 11일 현재 금3, 은2, 동5로 종합 13위를 달리고 있다.

 

 

 

DWB장애인방송 

 

On Air 영상뉴스

한줄뉴스

  • 상반기 30대 여성 고용률 역대 최고
  • 오늘 8월 15일은 72주년 광복절&nb
  • 박근혜 31일 오전부터 구치소 수감시작...3.2
  • 박근혜 대통령 파면 
  • 반기문 대선 불출마 선언 
  • On Air 영상뉴스

    칼럼·기고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자전거 문화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자전거 문화 작년 9월 실무수습으로 근무한 후, 올해 1월 정식 임용이 돼서 지금은 자..

    전국 HOT 뉴스

    대학박람회 어땠나 홍보포스터   2018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수헙생들에게 대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수시박람회가 열렸다. 한국대학교..

    기획특집

    무더운 여름밤에 잘 자고 싶다면  갈수록 더워지고 있는 올해 여름에 고생하고 있는 여러분들을 위해서 숙면하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1. 잠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