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화장품 현대카드 오케이저축은행
안마 닭 대한항공
최종 편집일 : 6월 21일 15시
홈- 뉴스 - 스포츠

2015 평양 국제유소년 축구대회 예정대로 개최

북측 도발 관계 없이 진행 [권대정 기자 2015-08-22 오후 4:56:13 토요일] djk3545@empas.com

PRINT :    SCRAP :

2015 평양 국제유소년 축구대회>를 하루 앞둔 오늘, 모든 선수단들이 마지막 훈련일정을 진행했다. 이후 저녁 7시경에는 북측 4.25 체육단과 평양국제축구학교가 숙소인 양각도 호텔에 도착, 첫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중국 쿤밍팀과 이번 대회를 후원하는 남측의 경기도, 강원도, 연천군 및 민화협 관계자들이 도착하며 전체 선수단과 임원진들이 환영 만찬을 가졌다. 대회 마지막 훈련 일정 소화… 각 선수단 컨디션 최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마지막 훈련일정은 이번 대회의 주경기장인 5.1경기장과 기관차체육단 경기장에서 각각 진행됐다. 가장 먼저 훈련을 시작한 경기도 선발팀과 강원도 선발팀은 각각 세트피스 상황과 슈팅 연습에 집중하며, 목표인 대회 우승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지난 브라질과의 연습경기에서 대등한 경기력에도 끝내 득점에 성공하지 못한 강원도 선발팀은 집중적인 공격전술 훈련을 진행했다. 오후 4시부터는 해외 팀들의 훈련이 시작됐다. 브라질의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는 지난 강원도와의 연습경기에서 드러난 골 결정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슈팅 훈련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한편 5.1 경기장에서 동시에 진행된 우즈베키스탄의 FC분요드코르와 크로아티아의 HNK 세지스타는 각각 체력훈련과 함께 이번 대회 공인구 ‘스타’에 대한 적응력을 높이는 그룹별 패스게임을 강도 높게 진행했다. 유일하게 연습경기를 하지 않은 우즈베키스탄의 FC분요드코르는 공격과 수비 상황에 대한 실전 모의훈련을 진행하며 하루 앞으로 다가온 대회 일정에 대한 긴장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렇게 4일 간 진행된 선수단의 모든 훈련 일정이 순조롭게 마무리되었다. “명품 국제축구대회로 만들 것”… 3회 대회 또한 남북공동 주최 제안 오후 7시경, 이번 대회 우승후보 북측 4.25 체육단과 평양국제축구학교가 첫 모습을 드러냈다. 깔끔한 하얀색과 녹색으로 상의를 맞춘 두 팀은 숙소 배정 후 만찬이 열리는 연회장으로 향했다. 뒤이어 이번 대회 마지막 해외 참가국 중국의 쿤밍팀이 도착하며 6개국 8개 팀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다. 환영 만찬은 경기도, 강원도, 연천군 및 민화협 관계자들과 평양국제축구학교의 현철운 교장, 남북체육교류협회의 김경성 이사장이 연회장에 들어서며 시작됐다. 현철운 교장은 “이번 대회를 위해 노고가 많았던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선생님과 남측 관계기관 여러분께 뜨거운 가슴으로 경의를 표한다. 모든 선수단들의 평양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대회 마지막 날까지 경기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만찬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서 김경성 이사장은 “이번 대회는 남북 역사상 처음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두 단체가 공동으로 주관, 주최하여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뜻 깊은 의미가 있다. 또한 남측 민화협과 경기도, 강원도, 연천군의 후원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 이번 2회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3회, 4회 대회를 보다 발전하는 명품 축구대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 대회의 남다른 의의와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남미,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명문클럽팀을 초청하여 각국의 어린 축구선수들이 미래의 꿈을 이 대회를 통해 키워나가고, 남북의 화해와 평화에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선수단들이 스포츠정신으로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며 환영인사를 마무리했다. “이것이 축구의 힘” 모든 선수단 함께 어울려 이어 전체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들은 테이블 별로 자리를 나누어 만찬을 즐겼다. 모든 선수단들은 자신만의 응원가를 부르는 등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국적과 연령을 떠나 자리를 함께하고 이야기꽃을 피우며 멋진 대회를 만들어갈 것을 약속했다. 한편 <2015 평양 국제축구경기대회>개막식은 모든 선수단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현지 시각으로 21일 오전 10시 20분,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이후 강력한 우승후보들의 한판 대결, 북측 4.25 체육단과 브라질 아틀레티코 소로카바의 개막전이 진행되며 본격적인 대회의 서막을 알리게 된다. <2015 평양 국제축구경기대회> 대회 첫 날이 밝았다. A, B조 각 4개 팀 등 6개국 총 8개팀은 내일까지 각 3경기의 예선전을 치른다. 오늘은 북측 4.25 체육단과 브라질의 아틀레티코 소로카바의 개막전을 비롯, 총 6경기의 예선전이 5.1 경기장(May Day Stadium)에서 진행되었다. 한편 개막전에는 6만여 명의 평양 시민이 경기를 관람, 사상 첫 남북 공동주최 국제축구대회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개막전 등 총 6경기 진행… 남북대표 선수단 첫 승 거둬 대회 첫 번째 경기는 오전 9시에 진행된 경기도선발팀과 중국 쿤밍팀 간의 대결이었다. 이번 대회 공식 첫 경기인 이 경기에서 경기도는 70분 내내 쿤밍팀을 압도했다. 전반에만 강민승(이천제일고)과 이호빈(백암중)의 득점으로 2-0을 만든 경기도는 후반 권민석(신릉중)의 추가골로 3-0으로 첫 승을 거뒀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저녁 평양에 도착한 중국 쿤밍 팀의 현지적응 기간이 다소 부족했다는 평가다. 이어 4.25 체육단과 브라질 아틀레티코 소로카바의 개막전이 시작됐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 여 명의 평양 시민들은 하얀 플래카드를 선보이며 홈팀 4.25 체육단을 응원했다. 북측에서 가장 유명한 축구팀이자 오랜 역사를 가진 4.25 체육단은 시민들의 환호에 힘입어 강력한 우승후보 브라질을 3-1로 대파했다. 관중들은 경기 후 파도타기 응원을 선보이며 자축했다. 브라질의 페라볼리 코치는 “관중들의 열기에 선수들이 다소 긴장한 것 같다. 아직 2경기가 남아 있고, 우리는 반드시 준결승에 진출할 것이다.”며 첫 경기 소감을 밝혔다. 세 번째 예선경기로 진행된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우즈베키스탄의 FC 분요드코르와의 경기는 끈끈한 조직력과 화려한 개인기술 간의 맞대결로 가장 극적인 경기결과를 보여주었다. 평양국제축구학교가 득점을 하면, 곧바로 분요드코르가 득점을 하는 등 경기 내내 팽팽한 긴장감이 지속되었다. 후반 64분과 70분에 양 팀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무산시키며 2:2로 끝날 것 같았던 후반 추가시간, 평양국제축구학교가 극적인 결승골을 기록하며 3:2로 승리하였다. 모든 선수들은 경기장에 한데 뒤엉켜 환호했고, 관중들은 열광했다. 네 번째 예선 경기인 강원도와 크로아티아의 HNK 세지스타 간의 대결은 1:0으로 강원도가 승리했다. 경기 초반, 주장 얀 마티치의 벼락 같은 중거리슛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한 HNK 세지스타는 몇 차례의 날카로운 역습 공격에도 불구하고 경기 전체의 주도권을 강원도에게 내주며 첫 승에 실패했다. 한편 강원도는 지난 브라질과의 연습경기에서 나타난 수비 조직력을 보완한 모습을 보이며 평양국제축구학교에 이어 B조 2위를 기록했다. 한편, 경기장을 찾은 평양 시민들은 경기 후 강원도 선수단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열린 아틀레티코 소로카바와 쿤밍의 예선 5번째 경기에서는 브라질의 화끈함 ‘삼바 축구’를 즐길 수 있었다. 소로카바는 전후반 합계 7골을 기록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진정한 공격축구를 보여주었다. 이로써 오전에 열린 4.25 체육단과의 1차전 패배를 만회한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는 예선 합계 1승 1패를 기록, 준결승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경기도와의 경기에 이어 2패를 기록하게 된 중국 쿤밍은 만만치 않은 상대 4.25 체육단과의 마지막 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준결승 진출이 쉽지 않아 보인다.

On Air 영상뉴스

한줄뉴스

  • 상반기 30대 여성 고용률 역대 최고
  • 오늘 8월 15일은 72주년 광복절&nb
  • 박근혜 31일 오전부터 구치소 수감시작...3.2
  • 박근혜 대통령 파면 
  • 반기문 대선 불출마 선언 
  • On Air 영상뉴스

    칼럼·기고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자전거 문화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자전거 문화 작년 9월 실무수습으로 근무한 후, 올해 1월 정식 임용이 돼서 지금은 자..

    전국 HOT 뉴스

    대학박람회 어땠나 홍보포스터   2018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수헙생들에게 대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수시박람회가 열렸다. 한국대학교..

    기획특집

    무더운 여름밤에 잘 자고 싶다면  갈수록 더워지고 있는 올해 여름에 고생하고 있는 여러분들을 위해서 숙면하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1. 잠옷 ..